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유정 변호사 , "사자는 무언이라지만" , 어떻게 희대 참극을 일반적으로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제0면
고유정 변호사 , "사자는 무언이지만" 어떻게 희대 참극을 평범하게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았다. 이날 재판에서는 고유정 변호사의 논리가 눈길을 끌었다. 
PCM20190611000052990_P4.jpg
▲ JTBC캡처 고유정 변호사가 주목을 받고 있다. 

제주지법 형사 2부는 12일 오전 법원 201호 법정에서 고씨에 대한 첫 정식 공판을 열었다.

그린 컬러 수의를 입고 법정에 나온 고유정은 얼굴을 가린채 이동했다. 

고유정 변호사는 상상할 수 없는 논리로 재판을 이끌어나가 논란을 빚었다. 고유정 변호사는 판사 출신으로 알려져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고유정 변호사에 대해 분노를 드러내기도 했다. 고유정의 입장만 강조하는 변호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은 도저히 받아 들일 수 없다는 견해를 피력하기도 했다. 

가해자 측의 논리만을 강조하는 것에 대해 진흙탕 싸움을 전개하자는 의도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고유정 변호사의 논리는 사자는 말이 없다는 것을 악용하는 것이라고 피해자 변호사는 질타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