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남지역 기업, 일본 수출규제 장기화땐 "심각한 피해" 호소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제0면

성남시가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대응방법을 모색했다.

이는 지난 2일 단행된 일본의 수출규제(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에 따른 피해현황과 시 차원의 지원 가능한 세부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된 자리다.

성남.jpg
시는 13일 성남산업단지관리공단 12층 대회의실에서 이 같은 내용의 간담회를 갖고 기업인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간담회에는 은수미 시장과 성명기 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 산업진흥원, 상공회의소, 전자부품연구원 관계자와 25개 기업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날 기업 대표들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해 아직까지 체감율은 낮지만, 장기화로 이어질 경우 심각한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고 호소했다.

기업들은 수출규제 대응에 따른 우려로 ▶일본산 부품이 들어가는 반도체 등에 대체부품이 확실치 않다는 점 ▶대체부품을 찾더라도 호환과 인증 문제 발생 ▶소재·부품 개발 시 시간과 인력, 설비 투자 여부에 대한 불안감 ▶원소재(부품) 연구개발 규제에 따른 어려움 등을 꼽았다.

무선통신기기를 만드는 (주)지트로시스템 박재현 대표는 "일본산 CPU를 사용하는데 대체품이 있더라도 호환 등 다방면에서 문제 발생률이 높고, 이에 따른 인증도 다시 거쳐야 한다"며 "장기화되면 공급에 차질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부품(소재)을 수입하는 문제를 넘어 일본에 수출하는 기업들의 우려도 제기됐다.

공기청정기 등을 일본에 수출하는 (주)신영에어텍 김용희 대표는 "위생 제품에 있어 대체 상품이 없을 정도의 살균컨트롤 시스템 등을 개발해 노인 인구가 많은 일본의 실버산업에 진출하고 있지만, 한일 경제 냉각에 따른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기업들의 국산 원소재와 부품개발을 위해 관련 산업의 현실적인 제도개선을 요구하기도 했다.

반도체 및 FPD재료를 생산하는 (주)동진쎄미캠 신규순 연구소장은 "우리나라 대기업의 반도체 산업이 세계 최고라고 하지만, 수 많은 제품에 이용되는 반도체 칩은 그 소재의 재료와 기술이 서로 다르고, 원천기술도 없어 재료개발에도 어려움이 따른다"면서 "국내 기반이 적은 소재산업의 활성화를 위해선 정부의 과감한 지원과 연구단계만이라도 근무시간 규제완화 등 현실에 맞는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은 시장은 "성남지역에는 일본산 부품이 들어가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기업이 85개 업체가 있고, 관련된 업체도 2천700여 개사에 달한다"며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기업들의 다양한 의견을 중앙부처에 전달하고, 기업들을 전수조사해 수출규제 지원책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