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구, 낡은 소규모 공동주택 직권 점검 나선다

기존엔 안전진단 전문기관이 서비스 집값 하락 불안 탓 소유자 신청 꺼려
되레 노후 주택 늘어나 역효과 발생 20년 이상 오래된 순으로 순차 점검

한동식 기자 dshan@kihoilbo.co.kr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제4면
인천시 서구가 20년 이상 노후한 소규모 공동주택의 안전을 위해 소유주의 신청과 관계없이 무상 점검에 나서기로 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13일 구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시행해 온 소규모 공동주택에 대한 안전점검은 관리사무소가 없어 체계적인 관리가 어렵고 20년 이상 노후한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안전진단 전문기관을 통해 무상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서비스다.

하지만 그동안 진행한 안전점검은 소유자가 신청한 단지에 한해서만 시행하면서 여러 가지 한계를 드러냈었다.

주택가격 하락과 입주자들의 불안감 조성 등을 이유로 소유자가 신청을 꺼려하면서 안전점검 신청이 줄어들었고, 결국은 노후 공동주택이 증가하는 등의 역효과가 발생했다.

구는 이에 대한 보완책으로 가용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20년 이상 경과된 공동주택 중 오래된 공동주택 순으로 순차적으로 안전점검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준공한지 오래돼 노후한 공동주택에 대해서는 소유자의 신청이 없더라도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구가 직권으로 안전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다.

서구에는 현재 20년 이상 경과된 공동주택이 3천개 동 이상에 달하고, 이 중 30년 이상 경과된 공동주택도 1천여 개 동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 중 90%이상이 가정동, 가좌동, 석남동 등 원도심에 위치해 있다.

구 관계자는 "올해는 사업관련 예산을 대폭 확대했고 시비도 1억원 을 확보해 둔 상태여서 지난해에 비해 괄목할 만한 실적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신청단지 위주의 소극적인 안전관리에서 직권점검을 통한 적극적인 전환으로 1등 도시에 걸맞은 안전점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동식 기자 dsha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