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경제청, 송도 도로 게양 일장기 철거 민원 괴롭다

인치동 기자 airin@kihoilbo.co.kr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제7면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괴롭다. 74주년 광복절을 앞두고 송도국제도시 거리에 나부끼는 ‘일장기’를 철거해 달라는 민원 때문이다.

14일 인천경제청 등에 따르면 송도 내 도로 중 청이 관리하는 국기 게양대 262개소(컨벤시아대로 90개소, 송도국제대로 172개소)에는 각국 국기 46종과 UN 관련기 3종 등 총 49종의 만국기가 게양돼 있다. 이 중 일부 주민들이 철거 민원을 제기하고 있는 일장기는 G-타워 정문을 포함해 6개다.

송도에는 자동차 부품(11개), 바이오(5개) 등 총 16곳의 일본계 외국인 투자기업이 입주해 활동하고 있다. 이는 송도에 입주한 64개 외국인 투자기업 중 25%에 해당한다.

문제는 최근 일본 아베 정부가 우리나라를 상대로 수출 규제에 나서면서 촉발된 국민적 ‘반일(反日)’ 감정이다. 송도 역시 주민들 사이에서 이 같은 분위기는 피해 갈 수 없다.

일부 주민들은 인천경제청에 전화를 걸어 도로에 게양된 일장기를 철거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인천경제청의 입장은 신중하다.

우선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은 외자 유치를 목적으로 2003년 8월 5일 경제자유구역(FEZ)으로 지정된 곳이다. 다수의 외국인 투자기업과 녹색기후기금(GCF), 세계은행 등 국제기구가 활동 중인 개방된 국제도시라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 인천경제청은 특정 국가와의 외교, 경제 등 국가 간의 문제로 해당 국가의 국기를 철거하는 것은 신중히 검토해야 할 사항이라는 이유를 든다.

여기에 지난 7월 말 현재 송도에는 14만9천528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이 중 외국인은 3천414명으로 마이스(MIEC)산업과 연계에 송도를 방문하는 유동 외국인들의 시각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개방화 된 국제도시로서 특정 사안에 일희일비(一喜一悲)하는 송도가 아닌 미래 지향적인 이미지를 보여 줄 수 있는 냉철함이 필요하다는 것이 인천경제청의 생각이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일부 시민들이 제기하는 송도 도로에 게양된 민국기 중 일장기 철거 민원은 충분히 이해한다"며 "하지만 송도가 추구하고자 하는 국제도시의 성격을 감안하면 함부로 대처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인치동 기자 air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