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민 80%, 학생들의 반일운동 참여 찬성

경기도교육청, 성인 1100명 설문 교내 ‘일본 과거사 교육’ 확대와 청소년의 불매 동참 등에 긍정적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2019년 08월 15일 목요일 제18면
18-경기도교육청 전경.jpg
▲ 사진=경기도교육청 전경.
경기도민 10명 중 8명 이상이 학생을 대상으로 한 일본 과거사 교육 확대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5일부터 6일까지 경기도민 중 19세 이상 성인 1천100명을 대상으로 ‘일본 과거사 교육과 불매운동 등 학생 참여 및 학교민주주의 인식’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응답자 중 88.3%는 ‘학교교육에서 위안부 문제와 강제징용 노동자 배상 문제 등 일본 과거사에 대한 부분이 확대돼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학생들에게 우선 교육해야 할 역사적 사건에 대해서는 68%가 ‘3·1운동’(68%·중복 응답)을 꼽았으며, ‘5·18 민주화운동(42.5%)’과 ‘4·19혁명(33.2%)’, ‘촛불 민주주의(29.6%)’, ‘6월 민주항쟁(23.5%)’, ‘동학농민운동(23.1%)’ 등이 뒤를 이었다.

최근 일본과의 관계에 있어 학생들이 일본의 과거사 사과 요구 및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참여하는 것에 대해서는 79.9%가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학교민주주의와 관련해 ‘학교 운영 및 교육활동에 있어 학교가 교육부와 교육청으로부터 자율성을 갖고 운영될 필요성’에 대해서는 80.6%가 찬성했으며, ‘학생이 학교교육과정의 계획·운영·평가에 참여하고 책임지는 것’에 대해서도 81.1%가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도교육청이 학생인권조례와 생활인권규정, 학교민주주의 지수 등을 통해 민주적 학교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과 관련한 ‘학교민주주의 개선 정도’에 대해서는 54.1%가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최근 한일 관계에 있어 학생들은 일본의 과거사 사과 요구 및 불매운동 참여에 대한 생각을 자발적으로 표현하고 있다"며 "앞으로 우리 근현대사에 대한 교육을 강화해 학생들이 주도적인 역사 인식을 정립하고, 미래사회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승표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