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문화재단 혁신 방향 ‘독립성 확보’에 초점

위원회 토론회에서 방안 발표 대표 추천과정 시장 영향 최소
4단계 보고체계 2단계로 축소 근대문학관 운영 등 의견 갈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9년 08월 15일 목요일 제3면
▲ ‘인천문화재단 혁신안 토론회’가 14일 인천시 미추홀구 틈 문화창작지대 다목적홀에서 열려 참석자들이 패널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 ‘인천문화재단 혁신안 토론회’가 14일 인천시 미추홀구 틈 문화창작지대 다목적홀에서 열려 참석자들이 패널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문화재단의 독립성을 확보하고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토록 하는 내용의 혁신안이 발표됐다. 혁신안을 확정하기 위한 절차와 실행 과정이 남아 있어 실제 얼마나 효과를 거둘지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인천문화재단 혁신위원회는 14일 미추홀구 틈 문화창작지대에서 토론회를 열어 혁신안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혁신위는 재단의 고질적 문제로 지적됐던 정치화, 관료화, 문화예술 활성화 기능 약화 등에 대해 지난 2월부터 6개월 동안 혁신 방안을 찾아왔다.


조인권 혁신위 위원장(인천시 문화관광국장)이 발표한 혁신안에는 재단 독립성 확보를 위해 대표이사 추천위원회 구성 과정에서 시장과 시의회 추천을 최소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위원회 구성을 7명에서 직원 추천 2명과 시민사회대표 3∼4명을 비롯한 9명으로 확대한다. 대표이사 선출 과정은 추천 과정을 일부만 공개하기로 했다.

조직 개편은 현재 1사무처, 3본부, 9팀, 2관, 1센터인 조직을 1실, 1본부, 2부, 1TF로 줄이고 위탁시설은 별도로 두는 안이 나왔다. 혁신위는 이를 통해 4단계 보고체계가 최소 2단계로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임원의 장기 집권과 낙하산 채용은 본부장급 내부 공모로 해결할 방침이다.

진통 끝에 혁신안이 나왔지만 인천역사문화센터와 한국근대문학관 운영 방안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견이 갈렸다.

토론회에서는 역사문화센터의 현 조직을 유지하는 안과 분리하는 안 모두를 열어 뒀으나, 인천역사문화포럼 준비위원회는 역사문화센터를 분리해 강화고려역사재단으로 독립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근대문학관 또한 위상에 맞게 독립운영해야 한다는 시각이 있는 반면, 재원과 법적 제약 등 한계에 대한 지적도 제기됐다.

이를 두고 혁신위가 역사문화센터나 위탁시설·기관의 조정 방안을 제대로 내놓지 못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토론회에서는 혁신안을 조직에 안착시키기 위해 앞으로의 과정이 더 중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혁신안은 오는 21일 최종확정위원회를 거쳐 이달 중 이사회에 상정될 예정이다. 이후 관련 조례와 규정을 정비하는 절차가 남아 있다.

태지윤 공공운수노조 인천문화재단지회 지부장은 "재단 내부 문제는 직원들이 가장 잘 알고 있고, 해결책도 직원들이 안다"며 "많은 분들 심사숙고해 만든 혁신안을 이사회에서 면밀히 검토해 조직에 잘 안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