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상태 파악한 노후 하수관 3.7%뿐… 정밀조사 비율 ‘전국 최하위’

전면 교체엔 3조8000억 원 필요 지자체 예산 관련 부담 커
땅 꺼짐·사고 등 우려… 시, 2022년까지 노후관 조사 실시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2019년 08월 19일 월요일 제3면
인천시의 하수관로 정밀조사 비율이 전국 7개 특·광역시 중 최하위다.

18일 환경부와 시 등에 따르면 인천지역 하수관로 총연장은 5천843㎞로, 20년 이상 경과한 노후 하수관은 전체 53.4%인 3천120㎞에 달한다. 노후 하수관 중 시가 정밀조사를 통해 상태를 파악한 하수관은 3.7%인 115㎞에 불과하다. 이는 전국 특·광역시 중 최하위로 서울의 노후 하수관 정밀조사 비율 51.3%, 대전 42.8%와도 차이가 크다. 하위권인 부산 6.3%, 대구 4.3%보다도 낮다.

이처럼 시의 하수관로 정밀조사 비율이 전국 최하위에 머무른 가장 큰 이유는 예산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노후 하수관 전면 교체에는 1㎞당 약 10억 원의 비용이 소요된다. 시는 지역 내 노후 하수관을 전부 교체하면 3조8천억 원가량의 막대한 예산이 필요하다고 예상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관의 구조와 재질, 현장 특성 등에 따라 수명이 달라질 수 있어 정밀조사를 통해 손상 정도와 지점을 파악해 개량하는 방식이 효과적이라고 밝히고 있다.

하수관 결함은 또 다른 문제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우려를 낳고 있다. 하수관이 낡아 결함이 생기면 상부 토양이 결함 부위를 통해 하수관으로 들어가 땅속에 빈 공간이 생긴다. 이곳 위로 자동차 등이 지나가면서 하중이 가해지면 땅 꺼짐 현상이 발생한다. 교통사고는 물론 상수도관이나 가스관 등 타 매설물을 연쇄적으로 손상시키고 유수 흐름에 장애가 생기는 등 큰 피해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 같은 우려에 따라 시는 2022년까지 총 225억 원(국비 20%, 시비 80%)을 들여 노후 하수관로 정밀조사를 실시한다. 연내 751㎞의 노후관 조사를 시작으로 2020년 1천40㎞, 2021년 728㎞, 2022년 601㎞를 대상으로 한다. 이를 위해 시는 환경부 산하 한강유역청에 계획을 제출하고 국비 지원을 신청했다. 또한 환경부가 최근 추경에서 확보한 국고 73억 원 중 10억 원을 시에 지원하기로 했으며, 차후 조사를 통해 개선이 필요한 하수관 정비에도 20%의 예산을 지원받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노후 하수관이 도심지 지반침하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다"며 "선제적인 관리에 나서기 위해 환경부와 긴밀히 협의, 연차별 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