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야 ‘조국 사노맹 연루·사모펀드 투자 의혹’ 두고 난타전

한국당 "불법 부동산 거래 의혹 등 내로남불 밝혀져… 자진사퇴하라" 與 "신연좌제적 정치공세 끝내야"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8월 19일 월요일 제2면
여야는 주말인 17일에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각종 의혹을 두고 난타전을 지속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야권을 향해 무분별한 정치 공세를 멈출 것을 요구하며 조 후보자를 엄호했다.

한국당 김성원(동두천·연천)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74억 원대 사모펀드 투자약정과 위장전입을 비롯한 불법 부동산 거래 의혹까지 보면 그토록 서민을 위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말하던 조 후보자의 내로남불이 만천하에 밝혀진 셈"이라며 "그토록 사랑하는 정의를 위한다면 당장 자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조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들어 최악의 도덕적 흠결을 보인다"며 "부산 아파트와 빌라 거래의 경우 법 위반 소지가 다분하다. 조 후보자 본인이든 배우자든 고발돼야 할 상황이 아닌가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당 주광덕(남양주병)의원은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후보자에 대해 "위장 이혼·부동산 위장거래·위장전입 의혹 등 ‘위장3관왕 후보’"라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희대의 ‘일가족 사기단’을 보는 것 같다"며 "조 후보자는 침묵과 시간 끌기로 의혹을 잠재우려는 꼼수를 버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조 후보자에 대해 느끼는 국민들의 배신감과 박탈감이 크다"며 "그가 SNS로 얼마나 많은 사람을 몰아붙이고 모함하고 비난하였는지 돌이켜보고 그 기준의 일부만이라도 그에게 적용한다면 그는 당장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국당을 비롯한 일부 야당과 보수언론의 조 후보자와 가족들에 대해 아니면 말고 식의 무분별한 폭로성 정치 공세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의 역량이나 전문성, 자질 등에 관해서는 관심조차 없고 과거 민주화운동에 대한 색깔론 공세와 뚜렷한 근거도 제시하지 못한 채 의혹 제기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아무런 문제가 없는 사안에 대해 충분한 사실확인이나 근거제시도 없이 의혹을 제기하는가 하면, 가족관계라는 이유로 무조건 책임을 지라는 ‘신연좌제’적인 정치공세를 벌이고 있다"며 "이런 야당의 정치공세를 중단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