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용인시 원삼면에 이어 백암면 전역도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2019년 08월 28일 수요일 제8면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가 조성되는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에 이어 백암면 전 지역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됐다.

2019082701010009721.jpg
▲ t사진=백암면 중심지 전경.
 용인시는 처인구 백암면 65.7㎢ 전역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이 같은 사실을 27일 공고했다. 인근 원삼면에 반도체 클러스터가 들어오게 되면서 이곳 부동산 가격이 급등해 투기세력 유입을 차단하려는 조치다.

 이와 관련, 경기도는 지난 23일 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백암면 일대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해 시에 통보했다.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은 공고일로부터 5일 뒤인 다음 달 1일부터 효력이 발생한다.

 앞으로 백암면 전 지역은 지난 3월 23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원삼면(60.1㎢)과 함께 2022년 3월 22일까지 토지 거래가 제한된다. 허가 대상은 주거지역 180㎡, 상업지역 200㎡, 공업지역 660㎡, 농지 500㎡, 임야 1천㎡를 초과해 거래하는 토지다. 허가를 받지 않고 계약하거나 부정한 방법으로 허가를 받을 때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시 관계자는 "백암면 일대의 지가상승률이 전국 평균 상승률과 비교해 10배가량 높게 나타나는 등 투기 조짐이 보여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것으로 안다"며 "주변 지역의 거래 동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부동산 투기를 사전에 차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