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조국 등 장관급 7명 임명

법무부장관 자질 논란 속 강행 文 "권력기관 개혁 위해 발탁 국민들 넓은 이해와 지지 당부"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제1면
1면550.jpg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했다. 지명 한 달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조국 법무부 장관을 비롯해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등 7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이 보수 야권의 격렬한 반대와 부정적 여론, 조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에도 임명을 강행함에 따라 정국에 거센 후폭풍이 뒤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 기사 2면>
문 대통령이 이를 무릅쓰고 조 장관에 대한 임명을 관철한 것은 검찰과 경찰 등 권력기관 개혁을 마무리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임명장을 수여한 뒤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조 장관을 임명하게 된 배경을 설명하고 국민들의 이해를 구했다.

그는 먼저 "이번에도 6명의 인사에 대해 국회로부터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송부받지 못한 채 임명하게 됐다"며 "국민께 먼저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1-조국.jpg
▲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장관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자들이 자리해 있다. 오른쪽부터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조국 법무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한상혁 방송통신 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 위원장./연합뉴스
이어 조국 법무부 장관 발탁 이유에 대해 "저를 보좌해 저와 함께 권력기관 개혁을 위해 매진했고, 그 성과를 보여 준 조국 장관에게 마무리를 맡기고자 한다는 발탁 이유를 분명히 밝힌 바 있다"며 "그 의지가 좌초돼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이 점에서 국민들의 넓은 이해와 지지를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대선 때 권력기관 개혁을 가장 중요한 공약 중 하나로 내세웠고, 그 공약은 국민에게서 지지받았다"며 "남은 과제는 권력기관의 정치적 중립을 보장하고, 국민의 기관으로 위상을 확고히 하는 것을 정권의 선의에 맡기지 않고 법제도로 완성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의혹 제기가 많았고, 배우자가 기소되기도 했고, 임명 찬성과 반대의 격한 대립이 있었다. 자칫 국민 분열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을 보며 대통령으로서 깊은 고민을 했다"며 "그러나 저는 원칙과 일관성을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청문회까지 마쳐 절차적 요건을 모두 갖춘 상태에서 본인이 책임질 명백한 위법이 확인 안 됐는데도 의혹만으로 임명을 안 하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임명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