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부대 각종 소음 참고 살아왔다고 예비군훈련장 이전 괜찮을줄 알았나

인천 일신동 주민들 거센 반발 논의 없는 일방 계획 수용 못해 "소통 필요" 정치권도 한목소리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제19면
2019091001010004383.jpg
▲ 인천시 부평구 일신동 군사시설 이전 문제를 두고 지역 주민과 지역 정가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지속되고 있다. <사진=독자제공>
인천시와 국방부가 추진 중인 제3보급단 및 예비군훈련장의 부평구 일신동 이전 문제를 두고 지역사회의 불만이 거세다. 지역주민들은 주민 의견을 철저히 무시한 일방적인 행태라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용선(민·부평3)인천시의원은 최근 열린 ‘제256회 시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제3보급단 및 예비군훈련장 일신동 이전 문제’에 대해 지역주민과의 소통의 장을 열어 달라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해당 지역 주민들은 오랜 시간 군부대 가까이에서 거주하며 항공대의 헬기 이착륙, 사격 및 훈련 소음 등 어려운 환경을 인내하며 살아왔다"며 "국가안보라는 큰 뜻을 생각해 버텼지만 제3보급단과 예비군훈련장까지 이전한다는 소식에 배신감까지 느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역주민들은 지난 4월부터 군부대 앞에서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며 "시와 국방부는 지역주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는 지난 1월 국방부와 MOU를 체결하고 지역 6개 예비군훈련장을 일신동과 계양구 둑실동 등 2개 훈련장으로 통합하고, 산곡동 제3보급단을 일신동 17사단으로 이전·통합하는 부대 재배치안에 합의했다.

이전사업은 시가 부대 이전 및 시설 조성 비용을 부담하고, 국방부가 현 부지를 시에 넘겨주는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진행된다. 2023년까지 이전 완료를 목표로 현재 시와 국방부가 각각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일신동 주민자치위원회 관계자는 "시와 국방부의 일방적인 이전계획을 수용할 수 없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민원 제기와 항의 집회를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현재 ‘시민참여협의체’를 구성·운영 중에 있으며, 주민들을 만나 부대 이전 및 지역 개발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기도 했다"며 "지역주민의 요구사항을 시, 국방부, 지자체에서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