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임리히 요법(Heimlich maneuver)
상태바
하임리히 요법(Heimlich maneuver)
  • 기호일보
  • 승인 2016.10.11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사고 발생 시 간단한 조치로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응급처치 등 안전교육이 최근 학교나 소방서 등의 공공기관에서 활발히 시행되고 있다. 하임리히법은 기도가 막혔을 때 취하는 응급처치법이다. 완전히 기도가 막혀 의식이 없는 경우에는 심폐소생술을 시행해야 하나, 약물·음식 등이 목에 걸려 질식 상태에 빠졌지만 의식이 있는 환자에게 사용하는 응급처치법이 바로 하임리히 요법이다.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성인의 경우 말을 할 수 있으면 우선 기침을 유도하되 그래도 이물질이 배출되지 않을 경우 즉시 119로 연락하고 구급차가 올 때까지 하임리히법을 실시해야 한다. 구조자는 환자의 등 뒤에서 양팔로 허리를 감싼 뒤 명치 부위부터 빠르게 위로 올려 이물질이 입 밖으로 나오도록 해야 한다. 영아에 대한 하임리히법은 이와 다르다. 아이의 머리를 밑으로 향한 뒤 등을 5번 두드리고 다시 가슴에 흉부압박법을 5회 실시해 기도 속의 이물질을 제거해야 한다. <京>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