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낵 컬처(Snack culture)
상태바
스낵 컬처(Snack culture)
  • 기호일보
  • 승인 2016.10.13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즐길 수 있는 스낵처럼, 짧은 시간에 간편하게 문화 콘텐츠를 소비하는‘스낵 컬처’가 최근 새로운 문화 추세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웹툰·웹소설·웹드라마 등 웹을 기반으로 한 콘텐츠가 대표적인 스택 컬처의 사례이다. 이처럼 시공간의 제약을 덜 받고 스낵를 먹듯 5~15분의 짧은 시간에 즐길 수 있는 문화 콘텐츠 또는 스타일을 뜻하는 스택 컬처가 국내에 등장한 건 스마트 기기가 대중화되기 시작한 2010년을 전후로다.

원래 지하철역이나 병원 등에서 이뤄지는 작은 음악회, 점심시간 등과 같은 자투리 시간에 즐길 수 있는 문화공연 등에서 출발해 점점 다양한 분야로 확산되고 중이다.

스낵 컬처를 반기는 사람만 있는 건 아니다. 컴퓨터나 스마트폰 등의 등장으로 스낵컬처가 확산되면서 사람들이 장문의 글이나 책을 더 멀리한다는 비판도 있는 게 사실이다. <京>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