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 설계도서 ‘전자문서화’로 업무 효율성 ↑
상태바
건축 설계도서 ‘전자문서화’로 업무 효율성 ↑
광명시, 이달부터 건축구조전문위원회 심의서 종이 출력 지양
폐기할 필요 없어 인력·시간 낭비 없어… 서류 간소화 등 효과
  • 김영훈 기자
  • 승인 2017.06.13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가 종이 없는 건축구조전문위원회 심의를 운영해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시는 이달부터 건축구조전문위원회 심의에서 그간 종이로 출력해 오던 설계도서를 전자문서로 대신한다고 12일 밝혔다.

건축구조전문위원회는 착공 전 다중이용건축물(5천㎡ 이상, 16층 이상)과 특수구조건축물의 건축구조, 흙막이 공법 등 구조안전을 검토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그동안은 건축구조전문위원회 심의 시 민원인들에게 종이로 출력된 설계도서를 참석한 위원 수만큼 제출받아 심의를 진행하고 이후 폐기해 불필요한 인력, 시간이 소요되는 등 불합리한 부분이 있었다.

또 설계도서를 종이로 출력할 경우 1건당 160만 원에 달하는 비용이 발생해 자원 낭비라는 지적도 제기돼 왔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1일 제6회 건축구조전문위원회 심의부터 종이 설계도서를 없애 시간, 비용 등을 절감하고 민원서류 간소화, 신속한 심의 진행 등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

시는 이후 효율성, 능률성 등 운영 결과를 분석하고 개선해 시 도시·건축위원회 등 다른 위원회 심의까지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그간 이뤄지던 불합리한 관행에 작은 변화를 줬을 뿐인데 민원인들의 반응이 좋아 보람을 느낀다"며 "민원인들의 입장에서 효율성과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