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다리로 킥보드로 다양한 코스 정복
상태바
두 다리로 킥보드로 다양한 코스 정복
이색 참가자 - 3대가 함께 한 송은상 씨 가족
  • 김덕현 기자
  • 승인 2018.03.02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7회 3·1절 단축마라톤대회에는 할아버지와 아버지, 손녀까지 모두 참가하는 가족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남구에 거주하는 송은상(40) 씨 가족이다.

송은상.jpg
송씨 가족이 마라톤에 모두 참가하기로 결심한 것은 지난해부터다. 마라톤이 취미인 아버지를 따라 운동을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가족 모두가 참여하게 됐다.

올해 대회에서 할아버지는 5㎞, 아버지는 10㎞, 손녀 지효(6)·지안(4) 양은 3㎞ 코스를 킥보드를 타고 달리기로 했다.

송씨의 부인은 "아이들이 아직 어려서 완주를 할 수나 있을지 모르겠다"며 웃으며 말했다.

송씨는 "3.1절을 맞아 자녀들이 독립운동의 의미를 몸으로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였고, 가족이 함께 운동하며 건강도 챙길 수 있어서 보람 있었다"고 밝혔다.

김덕현 기자 kd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