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꾸민 야외 예식장서 알뜰하게 ‘백년가약’
상태바
직접 꾸민 야외 예식장서 알뜰하게 ‘백년가약’
안양시, 시민 혼례비용 절감 뒷심 예절문화관 정원 ‘작은 결혼식장’ 매주 토요일 1회 무료 대관 서비스
  • 이정탁 기자
  • 승인 2018.10.03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양시가 시민들의 결혼비용 절감을 돕기 위해 예절교육관 야외 정원을 ‘작은 결혼식장’으로 단장하고 대관 서비스를 하고 있다. <안양시 제공>
▲ 안양시가 시민들의 결혼비용 절감을 돕기 위해 예절교육관 야외 정원을 ‘작은 결혼식장’으로 단장하고 대관 서비스를 하고 있다. <안양시 제공>
안양시는 건전한 결혼문화를 조성하고 고비용 혼례문화 개선을 위해 예절교육관 야외정원을 ‘작은 결혼식장’으로 단장해 시민들에게 대관한다고 2일 밝혔다.

신청 자격은 예비부부 또는 양가 부모 중 한 명 이상이 안양시에 주소지를 두고 있으면 된다. 매주 토요일 1회 3시간에 한해 100명 이내의 하객을 모시고 결혼식을 진행할 수 있다. 예비부부가 스스로 결혼식을 설계하고 진행해 개성 있고 특별한 결혼식으로 꾸밀 수 있으며, 시는 예절교육관 야외정원 무료 대관 외에도 웨딩소품 등을 지원한다.

문소운 가족여성과장은 "예절교육관은 작지만 의미 있는 결혼식을 원하는 부부에게 더없이 좋은 장소가 될 것이다"라며 "남들과 다른 특별한 결혼식을 원하는 시민들이 많이 이용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15일 김재광(34)·임수현(31)씨 부부가 100여 명의 하객이 함께 한 가운데 1호 작은 결혼식을 올렸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