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와 소통하고 책밭에서 캠핑… 독서낙원으로 초대
상태바
작가와 소통하고 책밭에서 캠핑… 독서낙원으로 초대
용인 만골공원서 13일 북페스티벌
  • 우승오 기자
  • 승인 2018.10.04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오는 13일 기흥구 신갈동 만골근린공원에서 ‘책으로 통하는 세상’을 주제로 ‘2018 용인 북페스티벌’을 개최한다. 도서관사업소가 주최하는 이 행사는 도서관을 다양한 문화를 즐기는 역동적인 공간으로 알리고 책 읽는 문화를 확산하고자 2015년부터 매년 열렸다.

올해 4회째를 맞는 축제는 독서캠핑존, 도서전시마당, 독서놀이터, 북콘서트, 인형극, 어린이·청소년 플리마켓 등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독서캠핑존은 공원 잔디광장에 도서 2천여 권과 독서텐트, 해먹, 에어소파를 설치해 방문객들이 편하게 책을 읽으며 휴식할 수 있다. 책 7권을 읽은 참가자에게 시상을 하는 미니 독서마라톤도 열릴 예정이다.

독서놀이터에서는 어린이들이 사방치기, 비석치기, 달팽이놀이, 고무줄놀이 등 책 속에 묘사된 다양한 놀이활동을 실제로 해 볼 수 있다. 도서전시존은 사서들이 추천한 올해의 도서 300권을 비롯해 역대 ‘올해의 한책’, ‘마음을 위로하는 힐링책’ 등이 전시된다.

어린이와 청소년들은 중고 도서나 문제집, 문구류, 장난감 등 집에 있는 중고 물품을 가져와 플리마켓존에서 직접 판매하거나 교환하는 경제활동을 펼칠 수 있다.

이와 함께 웹툰과 영화로 큰 인기를 모은 ‘신과 함께’의 원작자 주호민 작가가 ‘만남과 이별’을 주제로 강연하고, 밴드 공연이 어우러지는 북콘서트도 열릴 예정이다. 어린이 도서 부문 올해의 한책 「마법에 걸린 학교」를 각색해 책 읽기의 즐거움을 재미있게 표현한 독서인형극도 마련됐다.

행사장에는 버튼만 누르면 본인이 원하는 동화를 읽어주는 미니 로봇 4대도 등장한다. 로봇을 체험한 어린이에게는 솜사탕 아저씨가 달콤한 솜사탕도 무료 증정한다. 버튼만 누르면 문학작품이 인쇄된 종이가 즉석에서 출력되는 문학자판기도 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마술과 버블쇼도 펼쳐진다.

작은도서관협의회, 용인시서점협동조합도 각각 홍보부스를 열고 시 필사, 걱정인형 만들기, 인기 도서 할인판매 등 각종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