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신년 언론인 간담회 가져
상태바
백군기 용인시장, 신년 언론인 간담회 가져
  • 우승오 기자
  • 승인 2019.01.18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유치와 용인플랫폼시티 조성에 박차를 가하는 등 국가적으로 시급한 과제인 경제 살리기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시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

 

2019011801010006279.jpg
백군기 용인시장은 17일 시청 컨벤션홀에서 가진 신년 언론인 간담회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시가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유치 방침을 공개적으로 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의회는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유치 결의안을 채택했지만 시는 그동안 대외적 입장 표명을 자제해 왔다.

 백 시장은 "지자체의 유치 경쟁이 과열돼 기업의 투자의욕을 꺾거나 시장의 합리적 선택에 그릇된 영향을 미쳐선 곤란하기에 언급을 자제하고 있을 뿐, 용인시가 최고의 적지임은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통팔달의 도로망을 갖춘데다 국내 반도체 양사와 각지에 산재한 전·후공정 장비업체들을 연결하는 중심에 있어 반도체기업 집적화에 필요한 기업 간 협업, 고급 인력 수급, 인프라 활용 등 모든 면에서 적합하다는 게 백 시장의 판단이다.

 백 시장은 특히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조성은 기본적으로 당사자인 기업의 입장을 존중해야 한다"며 "국가적 시급성이나 기업의 절박성 등을 고려할 때 반드시 성공할 수 있는 곳에 입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는 경제적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는 용인플랫폼시티 조성사업도 2035년 도시기본계획이 확정된 만큼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시는 지난 16일 ‘플랫폼시티 건설사업 전문가위원회’ 위원들을 위촉하는 등 사업 진행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시는 330여만㎡에 이르는 보정·마북·신갈동 일대에 공영개발 방식으로 첨단산업단지와 상업·문화·복지·행정·주거 기능을 갖춘 첨단복합도시를 건설하고, GTX와 연계해 수도권 남부 최대의 교통허브도 조성할 계획이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