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함없는 남편 외조 큰 힘
상태바
변함없는 남편 외조 큰 힘
여자 일반부 5㎞ 최금자 (65)
  • 조현경 기자
  • 승인 2019.03.04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발이 좋습니다. 무엇보다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올해 첫 마라톤대회에서 우승을 해 무척 기쁩니다."

최금자.jpg
 지난 1일 열린 ‘3·1절 100주년 기념 제68회 단축마라톤대회’에서 여자일반부 5㎞ 코스 부문 우승을 차지한 최금자(65)씨가 우승 소감을 이같이 말했다. 그의 이번 대회 기록은 24분 50초다.

 최 씨의 인생은 마라톤과 함께였다. 학생 때 육상부에서 활동했던 것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마라톤을 하다 보니 50년을 훌쩍 넘었다.

 그는 "남편의 외조가 있었기에 지금까지 마라톤을 할 수 있었다"며 "달리기를 하다 포기하고 싶을 때도 골인 지점에서 기다리고 있을 남편을 생각하며 끝까지 달렸다. 이 자리를 빌려 남편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