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러시아, 한국 영공 침범 의도 없었다… 기기 오작동 해명" 밝혀
상태바
靑 "러시아, 한국 영공 침범 의도 없었다… 기기 오작동 해명" 밝혀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9.07.25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정부는 자국 군용기가 두 차례에 걸쳐 한국 영공을 침범한 데 대해 한국 정부에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고 청와대가 24일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러시아 차석 무관이 전날 오후 3시께 국방부 정책기획관에게 ‘러시아 국방부가 즉각적으로 조사에 착수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혀왔다"며 이같이 전했다.

윤 수석의 전언에 따르면, 러시아 차석 무관은 영공 침범과 관련,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에 진입한 것으로 생각한다. 한국 측이 가진 영공 침범 시간, 위치 좌표, 캡처 사진 등을 전달해주면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한국 측에 협조를 요청했다.

그는 또 "이번 비행은 사전에 계획된 것으로 중국과 연합 비행 훈련이었다"면서 "최초에 계획된 경로였다면 이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러시아는 국제법은 물론 한국 국내법도 존중한다"면서 "의도를 갖고 침범한 것은 아니다. 러시아는 이번 사안과 관계없이 한국과의 관계가 발전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우리가 의도를 갖지 않았다는 것을 한국 측이 믿어주길 바란다"며 "동일한 사안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국-러시아 공군 간 회의체 등 긴급 협력체계가 발전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자위대 군용기를 긴급 발진하면서 독도를 일본 땅이라는 언급한 데 대해 "일본은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에 대한 부분만 갖고 입장을 내면 될 것 같다"고 일침을 가한 뒤 "우리 영공에 대한 문제는 우리가 답할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어제 오후 국방부는 양국 국방무관을, 외교부는 중국 대사와 러시아 대사대리를 각각 초치했다"며 "앞으로 다시는 자국 영공에 이런 일이 없도록 철저하게 대비할 계획이고, 안보실에서 집중적으로 점검·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