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올해 여름휴가 취소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올해 여름휴가 취소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9.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여름휴가를 가지 않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28일 밝혔다.

유송화 춘추관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문 대통령은 29일부터 8월 2일까지 예정된 하계휴가를 취소하고 집무실에서 정상 근무한다"고 공지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직원들의 예정된 하계휴가에 영향이 없도록 하라"고 당부했고, 이에 따라 29일 정례 수석·보좌관 회의는 열리지 않는다고 유 관장은 전했다.

문 대통령이 여름 휴가를 가지 않는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작년과 재작년에는 모두 5일의 여름휴가를 다녀왔다.

문 대통령의 휴가를 취소한 데는 일본의 수출 규제조치,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 러시아의 독도 영공 침범 등은 물론 광주 클럽 구조물 붕괴 참변 등 국내외 현안이 산적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또한 여름 휴가를 떠났다 30일 복귀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다음 달 초 각의를 열어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법령 개정을 시도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정부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상황이기도 하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