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러·북 잇따른 도발… 文, 한반도 정세 안정 해법 마련 집중
상태바
일·러·북 잇따른 도발… 文, 한반도 정세 안정 해법 마련 집중
日 경제보복·러시아 영공 침범 이어 北 단거리 미사일 발사로 엄중 상황
평화 프로세스 속도 낼 방안 모색 인적쇄신 통한 국정동력 확보 전망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9.07.29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주말인 27일과 28일 별다른 일정 없이 경내에 머물며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한일 갈등, 러시아의 한국 영공 침범,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등 엄중한 한반도 정세를 돌파하기 위한 해법 마련에 집중했다.

이와 함께 청와대 개편과 맞물려 다음 달 단행될 예정인 개각 작업에 몰두하며 집권 3년 차 정국 운영을 위한 구상을 가다듬은 것으로 알려졌다.

6월 말 북미 및 남북미 판문점 회동으로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프로세스에 새로운 동력을 확보하는 듯 했으나 이달 들어 한반도 정세를 위협하는 대형 사건들이 잇따르면서 문 대통령의 외교안보 정책이 또다시 시험대에 오르게 됐다.

북미 간 비핵화 실무협상이 진전이 없는 데다 북한은 한미연합훈련을 비난하며 지난 25일에는 새로운 종류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쏘아 올리는 등 도발을 감행한 상황이다.

청와대 내에서도 남북미 정상이 만난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시점에서 미사일 발사까지 감행하자 매우 당혹스러워 하는 분위기다. 더욱이 북한의 이번 도발은 한반도를 위협하는 사건이 연이어 터진 직후에 감행한 것이어서 국민의 안보 불안감을 키울 수 있다는 측면에서 청와대와 문 대통령의 고민을 깊게 하고 있다.

여기에 일본이 내달 2일 각의에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내용을 담은 법령을 상정할 것으로 예상돼 문 대통령의 고민을 가중시키고 있다.

따라서 문 대통령은 당분간 한반도 안보정세를 안정시키면서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프로세스에 속도를 낼 방안을 모색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다음 달 초로 예상되는 부처 개각 및 청와대 비서진 개편을 기점으로 인적쇄신을 통한 국정동력 확보에 나설 전망이다. 집권 3년 차를 맞아 각 부처와 청와대를 이끌어갈 새로운 인사들을 통해 공직사회 분위기를 일신하고 이를 바탕으로 국정 성과를 창출하겠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 청와대 비서진 가운데 민정수석, 일자리수석, 시민사회수석 등의 교체를 시작으로 인적쇄신에 들어갔다.

문 대통령은 민정수석에 김조원 한국항공우주산업 사장, 시민사회수석에는 김거성 전 한국투명성기구 회장을 임명하고, 일자리수석에 황덕순 일자리기획비서관을 승진 기용했다.

내달 초순 또는 늦어도 중순으로 예상되는 개각에서는 박상기 법무, 박능후 보건복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 이개호 농림축산식품,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등이 교체 대상으로 거론된다.

이낙연 총리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이 유임 쪽으로 가닥이 잡힌 가운데 7∼9개 부처를 중심으로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하마평이 나돌고 있다.

장관급 인사 물색이 쉽지 않아 개각 시기가 다소 미뤄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지만 늦어도 9월 정기국회 이전에는 개각이 완료될 것으로 전망된다.

청와대 개편과 관련해서는 세 명의 수석을 교체한 데 이어 내년 총선에 출마할 의향이 있는 비서관들을 비롯해 비서진을 8월 안에 교체할 것으로 알려졌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