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지소미아 연장 여부는 종합적 검토해서 결정될 사항
상태바
청와대, 지소미아 연장 여부는 종합적 검토해서 결정될 사항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9.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20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연장 여부와 관련해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결정될 사항"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 결과가 지소미아 연장 여부에 영향을 미치는 가’라는 질문에 "일본의 전향적 태도, 군사정보의 양적·질적 평가 등 여러 사안을 종합적으로 놓고 판단해야 할 사안"이라면서 "중국에서 있을 한중일 외교장관회담 등을 통해 일본과 대화의 계기가 있을 텐데 그 계기에 우리 정부의 의사를 적극적으로 개진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결정할 시한은 24일이며, 정부는 21일 한일 외교장관회담 분위기 등을 보고 연장 여부를 정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는 21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한중일 외교장관회담 참석차 이날 오전 김포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강 장관은 출국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지소미아 연장 여부에 대해 "아직 검토하고 있다"며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또한, 청와대는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해 수출규제 대상 품목으로 지정한 3대 반도체 핵심소재 가운데 포토레지스트(PR)의 수출을 두 번째로 허가한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 "공급의 불확실성 등은 여전한 상황"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본의 3대 품목 개별허가 조치와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가 조속히 철회돼야 일본 정부의 입장에 변화가 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