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도덕성·정책 검증’ 청문회 통해 종합적 판단"
상태바
靑 "조국 ‘도덕성·정책 검증’ 청문회 통해 종합적 판단"
조 후보자 둘러싼 의혹들 관련 "사안 해명·소신 밝힐 시간 필요"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9.08.21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20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이 확산하고 있는 데 대해 도덕성과 정책에 대한 검증이 청문과정을 통해 종합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 관련 의혹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밝혀달라’는 요구에 "후보자 검증과 관련해 도덕성은 도덕성대로 후보자가 해명할 사안이 있으면 국민께 해명해야 하고, 정책은 정책대로 후보자의 정책적 소신을 밝힘으로써 후보자 검증이 종합적으로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또한 국회 청문 과정을 통해 이뤄져야 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관계자는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을 청와대가 사전 검증해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느냐’는 질문에 "검증 과정에서 조 후보자에 대해 나오는 이슈가 검증됐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고 답했다.

이어 "조 후보자와 관련해 청와대에서 논의된 바는 없다"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또한 "검증 시스템과 메커니즘은 민정수석이 관여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검증은 검증대로 객관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의 이런 언급은 장관 후보자 내정 직전까지 민정수석을 역임한 조 후보자가 본인을 ‘셀프 검증’ 했던 것 아니냐는 야당 일각의 지적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