熟能生巧(숙능생교)
상태바
熟能生巧(숙능생교)
  • 기호일보
  • 승인 2019.10.15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熟能生巧(숙능생교)/熟 익을 숙/能 능할 능/生 날 생/巧 기교 교

오랜 기간 수련을 거쳐야 뛰어난 기교를 발휘할 수 있다. 송(宋)나라 강숙공(康肅公) 진요자(陳堯咨)는 활을 잘 쏘아 상대할 만한 사람이 없었다. 

어느 날 집의 뜰에서 활을 쏘고 있었다. 기름 파는 노인이 지나다가 메고 있던 짐을 풀어 놓고 흘겨보며 떠나지 않았다. 쏜 화살이 열 중에 여덟 아홉이 명중하는 것을 보고서도 단지 고개를 약간 끄덕일 뿐이었다. 

강숙이 물었다. "자네도 활을 쏠 줄 아는가? 내 활 솜씨가 정말로 훌륭하지 않은가?" "별게 아니지요, 단지 손에 익었을 뿐이지요." 강숙은 화가 났다. "네가 감히 나의 활 솜씨를 경멸한단 말이냐?"

"제가 기름 장사를 하다 보니 이런 이치를 알았지요." 노인은 호로병 하나를 땅에 놓고 그 주둥이에 구멍 뚫린 동전을 올려 놓았다. 그리고는 기름 국자로 기름을 퍼서 천천히 따라 부었다. 

기름이 동전 구멍으로 들어가면서 한 방울도 동전에 묻지 않았다. "저의 이 솜씨도 별게 아니지요, 다만 손에 익었을 뿐입니다요."  강숙이 웃고 보내주었다.  <鹿鳴>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