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의원 " 부천 특고압 지중화 5년째 갈등…실효적 방안 시급"
상태바
설훈 의원 " 부천 특고압 지중화 5년째 갈등…실효적 방안 시급"
  • 최두환 기자
  • 승인 2019.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부천원미을) 국회의원이 5년째 장기화되고 있는 부천 특고압 지중화 사업의 갈등 해결을 위해 18일 국정감사에 김성암 한국전력공사 부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특고압선 지중화 공사는 한전이 부천을 포함한 서부지역 전력 확충을 위해 고리형 전력망을 구성한다는 목적으로 34.5만kv의 특고압 전력케이블을 지하에 매설하는 사업이다. 

하지만 고압송전선로 설치에 따른 전자파에 대한 건강상 위해 우려를 둘러싸고 주민과 한전, 부천시와  갈등이 오랫동안 반복되면서, 현재 부천소방서 옆 3번 수직구에서 중원고 사거리 부근인 3km 구간이 굴진이 된 상태에서 사업은 중단됐다. 오랫동안 공사 중지로 인한 지반침하 사고도 우려되고 있어 안전대책도 시급한 상황이다.  

 설훈 의원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전은 전자파나 전기설비에 대한 정확한 규정없이 특고압 공사를 강행한 것도 모자라 아무런 대책도 없이 1년 넘도록 굴진된 공사 현장을 방치시키고, 지반침하로 인한 안전사고의 우려만 증폭시키고 있다"며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한전 부사장을 증인으로 채택해 현 사안을 둘러싼 한국전력공사의 문제의식 및 대안을 확인하고, 전자파와 안전의 문제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보호할 수 있도록 관련부처들과 실효적인 방안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