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센터 등 관련 인프라 착착… 민관 협력 거버넌스 뒷받침
상태바
IoT센터 등 관련 인프라 착착… 민관 협력 거버넌스 뒷받침
부천시, 대표 스마트시티로 도약
  • 최두환 기자
  • 승인 2019.10.21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는 ‘국내 대표 스마트시티’로 거듭나기 위해 10개 광역동의 행정체계 개편, 스마트시티담당관 신설 등 도시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운영하며 도시 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친환경 도시, 시민이 만족하는 편리하고 안전한 도시를 조성하고 있다.

시는 지난달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개최한 ‘제3회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 행사에서 스마트도시 시범인증 우수 도시로 선정됐으며, 올해 전국 기초지자체 중 유일하게 국토부 공모사업을 모두 석권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시가 스마트시티 우수 인증도시로 선정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스마트시티 관련 인프라, 스마트시티 제도 및 행정체계를 마련하는 등 민관 협력 거버넌스가 뒷받침됐기 때문이다.

또 2000년부터 전국 최초로 버스정보시스템(BIS)을 도입해 옥천·서산·남원 등 국내뿐만 아니라 몽골 등 해외까지도 수출 모델로 확산해 나가고 있으며, 단위면적(1㎢)당 124대로 전국 최고 밀도의 CCTV를 설치해 촘촘한 사회안전망을 갖췄다.

탄탄한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바탕으로 올 9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 지원사업에도 선정돼 시민 안전을 최우선시하는 5대 연계서비스(11 2, 119, 재난, 사회적 약자 지원 서비스)를 통합해 긴급 대응 사회안전망 체계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시 전역에 구축돼 있는 자가통신망을 활용한 7개 특화지역을 선정해 미세먼지 IoT 센서 설치로 ‘스마트시티 미세먼지 클린 특화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 또한 국토부 테마형 특화단지 조성 공모사업 선정으로 국비 20억 원을 지원받아 추진하고 있다.

시민의 관심과 우려가 큰 미세먼지 문제는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분석을 기반으로 정확하고 효과적인 미세먼지 대응 방안을 제공해 시민이 공감하는 미세먼지 해결 기술 기반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같은 스마트시티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제도를 마련하고 행정체계를 개편했다.

우선 부천형 스마트도시 구축 기본계획을 수립해 ‘스마트 부천, 변화되는 삶(Smart Bucheon, Changing Life)’이라는 비전과 ▶여유로운 스마트 공간(Smart Space) ▶소통하는 스마트 연결(Smart Connectivity) ▶효율적인 스마트 통합(Integration)이란 3대 목표를 설정했다. 올 7월 1일자로 스마트시티를 총괄하는 전담부서인 ‘스마트시티담당관’을 신설해 행정조직을 강화했으며 ‘부천시 스마트시티 조례’를 제정하는 등 행정적·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시는 앞서 U-City 시대 공공 주도 사업의 한계를 인식해 민간기업·시민 참여 기반의 민관 협력 개방형 스마트시티 모델을 추구해 왔다.

첫 번째로 올 1월 스마트시티 산업 육성 및 지속성장 지원을 위한 부천IoT혁신센터를 개관했다.

이곳에서 사물인터넷 분야 서비스 제품 개발·지원, 교육 및 창업 지원, 시험평가 및 컨설팅 인증 지원 등 관련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기업 성장의 발판을 마련할 뿐만 아니라 스마트시티 조성에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아울러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로 발전하기 위해 민관 협력 모델 발굴에 노력해 왔다. 그 결과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인 ‘IoT 기반 공동주택 스마트홈 기술 개발사업’과 국토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에 선정돼 각각 국비 53억 원과 15억 원을 지원받아 기술 분야 등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IoT 기반 공동주택 스마트홈 기술 개발사업의 경우 시를 포함한 전자부품연구원(KETI), 부천산업진흥원, IoT기업 등 7개 기관·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단지 내 공동주택 3개소 2천145가구를 대상으로 스마트 층간소음 분쟁 예방서비스 등 9개 분야 스마트홈 서비스를 증명할 계획이다.

또한 시는 삼정동 지역에서 사회적 경제모델인 ‘공유플랫폼’을 통해 주차 문제를 해결하는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을 실증한다. 데이터얼라이언스(주관기업)를 비롯해 한전KDN,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인천지역본부, 카카오모빌리티 등 13개 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블록체인 기반 주차장 공유플랫폼을 구축, 골목길 주차난을 해결해 나가는 사업이다.

특히 사업 초기부터 실증지역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주민들이 마을기업을 설립해 직접 서비스를 운영함으로써 주민 주도형 스마트시티 비즈니스 모델로 발전해 나갈 계획이다. 이는 공공기업, 시민이 상생하는 민관 협력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장덕천 시장은 "스마트시티 우수도시 인증은 그동안 시가 추진해 온 스마트시티 성과의 총 집합체라 할 수 있다"며 "이 같은 성과를 발판으로 이미 시작된 사업들이 시 전 지역뿐만 아니라 타 지자체, 해외까지 확산될 수 있는 선도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