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무슨 얘기를 나누시려고
상태바
도대체 무슨 얘기를 나누시려고
  • 조현경 기자
  • 승인 2019.11.14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연 필요한가’를 놓고 논란이 있었지만 인천시는 결국 인천시의원들의 도청탐지시스템 설치 요구를 받아들였다. 시는 내년도 예산안에 ‘상시 무선도청 탐지시스템 구입비 1억9천374만 원’, ‘상시 무선도청 탐지시스템 설치 공사비 1천만 원’ 등을 포함시켰다.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심의·의결 과정이 아직 남아 있기는 하나 도청탐지 시스템 설치는 시의원들이 원한 일이고, 이들이 예산안을 심의·의결하니 소란 없이 통과될 터다. 결국 내년에는 2억 원이 넘는 돈을 들여 의장실과 1·2부의장실, 의회운영위원장실, 기획행정위원장실, 문화복지위원장실, 산업경제위원장실, 건설교통위원장실, 교육위원장실 등 9곳에 도청탐지 시스템이 설치될 거다.

그럼에도 이 글을 쓰는 이유는 궁금증이 해소되지 않아서다. 전에도 몇 차례 기사를 쓰긴 했지만 아직도, 왜 의원실에 도청탐지 시스템이 필요한지 솔직히 모르겠다. 의장실이, 부의장실이, 상임위원장실이 비밀 이야기를 하는 곳은 아니지 않은가. 그러나 시의원들은 계속해서 자유로운 의정활동을 보장받기 위해 통신 보안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정보 유출을 예방하는 차원에서 도청탐지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그것도 고가의 상시 무선도청 탐지시스템을 구입·설치해 늘 도청 여부를 감시해야 한다고 주문한다. 의문은 계속된다. 스마트폰 등을 이용한 도청 장치가 수없이 많은 상황에서 수억 원에 달하는 도청탐지 시스템이 실제로 효과가 있을 것인지에 대한 의구심이 든다.

시의회 홈페이지(www.icouncil.go.kr)에는 이번 제8대 의회의 목표를 ‘시민과 소통하고 새롭게 변화하는 열린 의회’라고 소개한다. 또 ‘공정·투명 의정’, ‘현장 의정’, ‘협치 의정’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한다. 겉으로는 소통과 투명과 현장과 협치와 열린 의회를 말하면서, 방에서는 밀담(密談)을 나누려는 것은 아닌지 속내가 궁금해진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