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수도권 전철 1호선 안양역과 명학역 사이 2.3㎞ 구간 중간역 신설 검토
상태바
안양시,수도권 전철 1호선 안양역과 명학역 사이 2.3㎞ 구간 중간역 신설 검토
  • 이정탁 기자
  • 승인 2019.11.15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는 수도권 전철 1호선 안양역과 명학역 사이 2.3㎞ 구간에 중간역 신설을 검토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시는 이 역사 설치를 위한 사전타당성조사 연구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이르면 다음 달 용역 수행업체를 선정, 6개월간 연구용역을 진행한 뒤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결과가 나오면 국토교통부 및 코레일 등과 역사 신설을 위한 협의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시는 안양역과 명학역 중간 지점에 있는 전 농림축산검역본부 부지(만안구 안양동 480번지 일대)가 개발될 경우 교통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중간역 신설을 검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농림축산검역본부가 2016년 5월 경북 김천으로 완전 이전한 상황에서 지난해 시가 1천293억 원을 들여 매입한 5만6천300㎡ 규모의 이 부지는 절반가량이 2024년까지 만안구청 등이 들어서는 공공시설 부지로 개발된다. 나머지 부지는 복합시설단지로 조성하기 위해 현재 지구단위계획 수립이 진행 중이다.

하지만 안양역과 명학역의 거리가 2.3㎞에 불과한 상황에서 중간역을 설치할 경우 역 간 거리가 1㎞ 정도여서 시의 중간역 신설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