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옛 시화호 뱃길 복원…2021년초 관광용 등으로 운항
상태바
안산시, 옛 시화호 뱃길 복원…2021년초 관광용 등으로 운항
  • 박성철 기자
  • 승인 2019.11.19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는 시화호 일대가 개발되기 이전 있던 옛 시화호 뱃길을 복원, 2021년부터 관광용 등으로 운항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오는 22일 오후 윤화섭 시장과 지역 국회의원,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화호 뱃길 조성공사 기공식을 연다.

시가 70억 원을 들여 복원할 예정인 시화호 뱃길은 옛날 사리포구가 있던 상록구 사동 호수공원 인근 안산천 하구에서 출발해 반달섬을 거쳐 시화호 방조제 안쪽 옛 방아머리선착장까지 이어지는 21㎞ 구간이다.

시는 이 뱃길에 관광객이나 바다 체험에 나서는 학생 등을 한번에 40명까지 태울 수 있는 배를 운항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까지 70억 원을 들여 안산천 하구 및 반달섬 등의 선착장 공사를 한 뒤 6개월여간의 시범운항을 거쳐 2021년부터 본격적인 운항을 한다는 계획이다.

출발지에서 방아머리 인근까지는 1시간가량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시화호 옛 뱃길이 복원되면 2023년 완공 예정인 대규모 방아머리 마리나항과 함께 시화호 일대 관광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