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활약상 따져 최고 선수 선정
상태바
10년간 활약상 따져 최고 선수 선정
  • 연합
  • 승인 2019.12.05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인비(31)와 박성현(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최근 10년간 최고의 선수를 뽑는 팬 투표 8강에서 맞붙는다.

LPGA 투어는 2010~2019년 빼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 16명을 추려 팬 투표 형식으로 최고 선수를 가리고 있는데, 4일(한국시간) 박인비와 박성현이 1회전(16강)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전체 톱 시드를 받은 박인비는 1회전 팬 투표 85%를 획득해 15%에 머문 미셸 위(미국)를 따돌렸다. 8번 시드 박성현은 9번 시드 유소연(29)에 57%-43%로 승리를 따냈다.

팬 투표에서는 16명이 토너먼트 형식으로 맞대결을 벌여 더 많은 표를 얻은 선수가 다음 라운드로 진출한다. 후보는 최근 10년 사이 개인 성적, 단체전 출전 경력 등을 기준으로 선정됐다.

12일 시작되는 박인비와 박성현의 팬 투표 8강은 ‘빅매치’로 손꼽힌다. 박인비가 기록에서 앞서지만 팬들이 많기로 유명한 박성현의 득표력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최종 결승전 팬 투표는 2020년 1월 6일부터 이틀간 진행된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