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야 하는 인천의 미세먼지 대책
상태바
달라야 하는 인천의 미세먼지 대책
박병상 인천 도시생태·환경연구소 소장
  • 기호일보
  • 승인 2019.12.13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상 인천 도시생태·환경연구소 소장
박병상 인천 도시생태·환경연구소 소장

겨울 들어서면서 아침이면 미세먼지부터 확인한다. 베란다 밖으로 보이는 송도신도시 빌딩들이 흐릿하면 스마트폰 앱을 확인하나마나 초미세먼지 ‘매우나쁨’을 알린다. 중국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싣고 오는 먼지만이 인천의 겨울하늘을 흐릿하게 만드는 건 아니다. 편서풍을 타고 육지로 넘어오는 상당량의 초미세먼지는 영흥도의 화력발전소 굴뚝이 배출하고 인천시민은 피할 도리가 없다. 그뿐인가. 여기저기 항만의 크고 작은 선박이 배출하는 먼지, 그리고 항만을 드나드는 대형 트럭이 도로에 내뿜는 양도 막대하다.

언론에 비치는 1천만 대도시 서울의 미세먼지 대책은 인천보다 엄격해 보인다. 오염물질 저감장치를 부착하지 않은 경유자동차의 시내 진입을 차단하는 정책을 선도하지 않던가. 강력한 정책을 선행해도 인천과 경기도가 동참하지 않는다면 서울만 눈에 띄게 나아질 수 없다. 실제 수도권은 대기 정책을 공조할 텐데, 인천은 서울과 경기도에 비해 미세먼지의 상황이 많이 다르다. 초대형 화력발전소뿐 아니라 항만과 선박이 해안을 점유하고 도로를 누비는 대형트럭이 유난히 많은 까닭에 선제적 조치가 필요한데, 어떤가? 가스 난방이 대세인 베이징을 제외한 중국의 미세먼지를 가장 먼저 받는 300만 인구의 인천은 영흥도 화력발전소의 초미세먼지를 가장 가까이에서 받는다. 하지만 인천시는 이렇다 할 만한 대책을 요구하지 못한다. 중국이 인천시의 요구에 꿈쩍할 리 없지만 옹진군에 위치한 영흥화력본부 역시 큰 관심을 기울이지 않는다. 인천시의 요구가 느슨하기 때문이라기보다 인천시가 대응할 수단이 제도적으로 제한되기 때문일 텐데, 그걸 잘 아는 인천시가 사전에 강력한 저감 대책을 요구하지 않을지 모른다. 소용없을 거라 치부하면서.

인천시 자체로 노력해야 할 대책도 엄연히 있다. 서울시처럼 저감장치 없는 노후 경유차 출입을 제한하는 노력에서 그칠 수 없다. 항만에 정박한 선박에서 배출하는 미세먼지와 대기오염물질을 철저하게 막을 수단이 있지 않은가. 일부 항만에서 일부 선박에 전원을 공급해 연료 사용을 줄이도록 유도한다지만, 적극 확대해야 한다. 수출입 관련 대형 선박은 물론이고 승객을 태우는 크고 작은 여객선도 정박 이후 엔진을 즉시 정지하고 전기를 연결시킬 수 있어야 한다. 나아가 어선과 유람선도 정박 중에 전기를 사용하도록 적극 유도할 필요가 있다.

인천은 온실가스와 대기오염물질, 그리고 초미세먼지를 걷잡지 못하게 내뿜는 석탄으로 생산하는 전기가 넘치는 지역이다. 인천시가 필요한 전기의 2배가 훨씬 넘는다. 남아도는 전기의 생산을 줄이지 못한다면, 그 전기를 항만으로 보내 정박하는 모든 선박에 연결할 수 있어야 한다. 적어도 항구에서 먼지와 온실가스가 일체 배출되지 않도록 인천시는 정책의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 필요하다면 시의회와 인천 출신 국회의원이 나서야 한다. 시당국은 물론이고 시민단체와 머리를 맞대고 관련 제도를 강력하게 정비해야 마땅하다. 세계 최대를 지향하는 인천공항은 시설의 외관만 자랑하면 함량 부족이다. 적지 않은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시설임을 직시하고 미세먼지 배출 대책까지 우수해야 당연한데, 인천공항에 대한 인천시의 권한은 미미하기 그지없다. 항만과 공항을 잇는 크고 작은 교통수단이 유난히 집중되는 인천시는 관련 차량에서 배출하는 미세먼지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 대형트럭과 아스팔트 사이에 발생하는 미세먼지 청소는 물론이고 오염 유발이 의심되는 차량의 진입을 차단할 수 있어야 한다.

얼마 전, 인천시는 수소경제 활성화를 제안했다고 언론이 보도했다. 화합물로 존재하는 수소는 분리하지 못하면 아무 소용없는 물질이다. 화합물에서 분리하는 과정에서 적지 않은 에너지 낭비가 초래되고 오염물질이 수반되는 수소연료전지는 사업자라면 모르지만 시민에게 이익이 되는 건 아니다. 수소연료전지에서 얻는 전기만큼 석탄화력발전의 용량을 줄이지 않는다면 미세먼지의 대안도 될 수 없다. 인천시는 시방 서울과 경기도에 비해 분명한 미세먼지 대책을 세우는가? 겨울 하늘이 깨끗해지길 바라는 시민의 처지에서 미더운 대책을 기다려본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