촉비이승(蜀鄙二僧)
상태바
 촉비이승(蜀鄙二僧)
  • 기호일보
  • 승인 2019.12.30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蜀 나라이름 촉/鄙 더러울 비/二 두 이/僧 중 승

蜀(촉)지방의 변두리 산골에 두 스님이 있었다. 한 스님은 가난하고 또 한 스님은 돈이 많았다. 

 어느 날 가난한 스님이 돈 많은 스님에게 말했다. 

 "나는 남해(南海)에 한번 다녀오려고 하는데 자네 생각은 어떤가?"

 "어떻게 가겠다는 건가?"

 "물통 하나, 밥공기 하나면 충분하지 뭐."

 "나는 배 한 척을 사서 남해로 갈 준비를 최근 몇 년간 해오면서도 아직 그 뜻을 이루지 못했는데, 자네는 정말 무엇을 믿고 다녀 오겠다는 건가?"

 이듬해에 가난한 스님은 정말 남해에 다녀와서 그 이야기를 돈 많은 스님에게 들려 줬다. 돈 많은 스님은 부끄러워 몸들 바를 물랐다. 

 이제나 저제나 미루다가 아무 것도 못한다. 굳은 의지만 있으면 못 이룰 것이 없다는 얘기다. 

  <鹿鳴>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