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재개발·재건축 현장 ‘안전보안관’ 시민 안전지킴이 역할 톡톡
상태바
광명시 재개발·재건축 현장 ‘안전보안관’ 시민 안전지킴이 역할 톡톡
  • 김영훈 기자
  • 승인 2020.01.07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 재개발·재건축 현장 ‘안전보안관’이 시민 안전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광명시가 안전도시 조성의 일환으로 실시하고 있는 안전보안관은 재개발·재건축 공사 현장 주변을 다니며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 특히 어린이와 청소년, 노약자 보호 역할을 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2월부터 12월까지 5개 공사장에 안전보안관 24명을 배치해 운영했다. 안전보안관은 재개발·재건축 공사 현장 주변의 각종 사고를 예방하고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시가 처음 운영한 것으로, 시민 안전관리와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이란 두 가지 성과를 거뒀다.

안전보안관은 공사장 주변 어린이 등·하교 안전지도, 시민 안전보행로 확보, 공사차량 안전운행 및 서행 유도, 공사장 안전펜스 점검을 실시하고 공사 주변 소음·진동·먼지 발생 시 신고해 신속히 조치하도록 도왔다. 

그 뿐만 아니라 인근 대지의 미미한 균열까지도 확인하는 등 600여 건의 안전 위해 요소를 발견해 조치함으로써 안전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됐다.

시는 지난해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던 안전보안관을 확대해 오는 2월 34명의 안전보안관을 배치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재개발 이주 현장 빈집의 안전 위해 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고자 ‘야간순찰 안전보안관’을 추가 배치해 주야간으로 시민의 안전관리에 힘쓸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안전보안관이 광명시의 주인이라는 사명감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참여해 지난해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며 "광명시의 재개발·재건축 공사 현장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인 만큼 안전보안관의 역할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향후에도 시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광명시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