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미국과이란 전운 고조에 정의용 실장 주재 NSC 상임위 개최
상태바
청와대, 미국과이란 전운 고조에 정의용 실장 주재 NSC 상임위 개최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미국과 이란 간 전운 고조 상황과 관련해 6일 오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안보 상황은 물론 현지 교민 안전과 원유 수급 등에 대해서도 면밀히 살펴보라"면서 "NSC 상임위 회의에 기존 위원들 외에 성윤모 산업부 장관도 참석할 것을 지시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여기에는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군사충돌로 번질 가능성을 두고 우려가 깊어지는 상황에서, 이 같은 기류가 한반도에 미치는 다층적 영향에 엄중하고 정교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인식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또한 미국의 요청으로 호르무즈 해협 파병을 검토해 온 청와대와 정부로서는 미국이 이란과의 전쟁까지 불사하며 무력충돌 가능성이 커진 만큼 무력충돌 영향을 받을 확률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섣부르게 파병을 결정하면 이란과의 관계가 악화할 수 있다는 점이 문 대통령과 청와대, 정부로서는 딜레마다.

우리가 수입하는 원유의 70% 이상이 호르무즈 해협을 통해 수송되는 만큼 관련 동향은 한국 경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이 이날 NSC 상임위에 이례적으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참석하게 한 것도 이와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미국은 지난해 6월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던 유조선에 대한 피격이 잇따르자 그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고, 한국 등 동맹국에 민간 선박 보호를 위한 호르무즈 해협 공동 방위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날 NSC에서 상임위원들은 미국과 이란의 갈등 상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것은 물론 이런 다양한 당면과제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