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하성면 마곡리 일대 방치 폐기물 행정대집행 3월 완료 전망
상태바
김포시, 하성면 마곡리 일대 방치 폐기물 행정대집행 3월 완료 전망
  • 이정택 기자
  • 승인 2020.01.14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가 진행하고 있는 하성면 마곡리 일대의 방치 폐기물 행정대집행이 빠르면 오는 3월께 완료될 전망이다.

시는 정부의 방치 폐기물 처리 지시에 따라 지난해 완료를 목표로 진행해 왔으나, 폐기물 처리특수로 인해 처리 비용이 상승하는 등 처리업체 선정에 어려움이 있었다.

최병갑 부시장은 지난 9일 행정대집행 현장을 방문해 처리 현황 및 현장 상황을 점검했다.

최 부시장은 "주민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조기에 방치 폐기물 전량을 처리하고, 처리 후 행정대집행 비용 징수 등 사후 관리에 철저를 기하라"며 "끝까지 책임 소재를 밝히고, 더 이상 사업장폐기물 관련 불법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내 업체의 지도·점검을 강화하는 등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해당 현장은 2017년 3월 화재가 발생한 뒤 7천105t의 사업장폐기물이 방치돼 인근 주민들이 악취, 날림먼지 등 2차 피해를 호소해 왔다. 

그동안 시는 정하영 시장을 비롯해 관련 부서들이 적극 나서 지난해 12월 11일부터 행정대집행을 실시, 현재 3천여t의 폐기물을 소각 처리하는 등 43%의 처리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2019년 말 기준 전국적으로 120만3천여t의 불법 폐기물이 있으며 73만여t이 처리됐다. 정부는 올해 상반기 중 방치 폐기물 전량 처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