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경찰서, ‘침입범죄 예방 장치’ 적용 방범시설물 설치 추진
상태바
가평경찰서, ‘침입범죄 예방 장치’ 적용 방범시설물 설치 추진
  • 엄건섭 기자
  • 승인 2020.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경찰서는 한국수력원자력(청평양수발전소)의 지원으로  범죄환경 개선 사업인  ‘타깃 하드닝(침입범죄 예방 장치)’이 적용된 방범시설물 설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6일 가평경찰서에 따르면 이번 사업에서는 1인 여성가구 및 저소득층 가정을 대상으로  「타깃 하드닝」이 적용된 방범방충망 및 창문잠금장치(예스락)를 설치했다. 특히, 타깃하드닝이 적용된 방범 방충망은 각종 침입 범죄에 강한 내구성을 지니고, 외부에 특수코팅 처리되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타깃하드닝 설치한  이모(65·청평면)씨는  "2년전에 침입절도가 발생해 불안한 마음으로 생활을 했는데 이젠 집을 비우거나 혼자 있을 때도 안심할 수 있게 됐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서 민 가평경찰서장은 "앞으로도 사회적 약자에 대한 지속적인 맞춤형 치안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특성에 맞는 범죄예방 환경개선사업(타깃 하드닝)을 확대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