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골프협회 선정 ‘밥 존스 상’ 한국인 최초 수상자는 박세리
상태바
미국골프협회 선정 ‘밥 존스 상’ 한국인 최초 수상자는 박세리
6월 US오픈 대회 때 시상식
  • 연합
  • 승인 2020.01.17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골프협회(USGA)는 16일(한국시간) ‘밥 존스 상’ 수상자로 여자골프 ‘레전드’ 박세리(43)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미국 골프의 구성(球聖)이라는 칭송을 받는 보비 존스의 이름을 따 1955년 제정된 ‘밥 존스 상’은 해마다 열정과 업적이 뛰어난 골프인에게 수여한다. 마스터스가 열리는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을 세운 존스는 US오픈, 디오픈, US아마추어, 브리티시아마추어를 모두 석권해 사상 첫 그랜드슬램을 달성했고 US오픈 4번, US아마추어 5번 우승 등 출중한 실력을 지니고도 평생 아마추어 골퍼로 남았으며 미국 최고의 골프인으로 추앙받고 있다.

박세리는 한국인 최초이자 여자 프로 골프 선수로는 안니카 소렌스탐 이후 8년 만에 ‘밥 존스 상’을 받는다. 시상식은 6월 미국 뉴욕주 윙드풋 골프클럽에서 치러지는 US오픈 때 열린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