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자격 총선 후보 지금부터 검증을
상태바
무자격 총선 후보 지금부터 검증을
  • 기호일보
  • 승인 2020.01.20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이 다가오면서 국회 입성을 노리는 예비후보자 가운데 다수의 전과를 가진 예비후보자들의 등록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는 소식이다. 보도에 따르면 경기도내 선거구에 입후보한 한 예비후보의 경우 10개의 전과를 기록하고 있는가 하면 또 다른 후보는 음주운전으로 3번의 전과를 기록한 예비후보도 있다. 선관위에 따르면 등록 예비후보 3명 중 한 명꼴로 전과를 가졌다. 또다시 정치의 계절이 다가온 것이다. 오는 4·15 총선을 앞두고 사실상 선거운동이 달아오르고 있다. 도처마다 설 명절을 앞두고 각 정당과 정치인들은 앞다퉈가며 현수막을 내걸고 있다.

수원시는 총선을 앞두고 ‘불법 현수막과의 전쟁’을 선포하고 일제 단속에 나선다고 한다. 현수막들은 하나같이 명절인사를 한다며 자화자찬하는 내용 일색들이다. 자신의 전과를 내세우는 후보는 없다. 

시는 그동안 관행적으로 나붙던 불법 현수막을 발견 즉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정당·정치인 가리지 않고 현장에서 제거한다는 방침이라 한다.

국민은 4년에 하루만 주인이 아니다. 그런데도 서양의 한 철학자는 말했다. 국민은 선거 당일에만 유권자로서 주인이고 선거가 끝나고 나면 또다시 노예 상태로 돌아간다고까지 꼬집었다. 주권자인 국민들이 깨어 있어야 한다. 우리 헌법은 제1조에서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라고 선언하고 있다. 

그러잖아도 우리 사회는 지난해 조국사태 등을 거치면서 진영논리로 양분을 넘어 사분오열돼 있다. 선거철마다 반복되는 현상이지만 신당 창당 움직임들도 속도를 더하고 있다.  출마자들 또한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는 듯이 공직 직함을 내려놓고 너도나도 총선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유권자들의 혜안으로 현명하게 판단해야 한다. 쏟아지는 각종 홍보물들은 후보자의 학·경력을 화려한 미사여구로 잘 다듬어 내놓고 있다. 이에 현혹되지 않는 유권자들의 판단력을 믿는다. 

어느 후보가 국회에 들어가 진정한 입법활동을 할 선량인지는 누구보다도 유권자들이 잘 알고 있다. 학연이나 혈연, 지연 관계에 얽매여 귀중한 주권을 행사하는 일이 없어야 하겠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