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정책대학원 ‘노인학과’ 신설
상태바
인하대 정책대학원 ‘노인학과’ 신설
첫 학기 8명 모집 3월부터 강의
  • 김종국 기자
  • 승인 2020.01.21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을 연구하는 대학원 과정이 인천지역 최초로 문을 연다.

인하대학교는 정책대학원에 노인학과를 신설하고 최근 신입생을 모집해 오는 3월 첫 강의를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신설된 노인학 전공은 ‘노인’ 자체를 연구하는 학과로, 전국 다른 대학에서도 아직 만들어지지 않은 새로운 영역이다. 첫 학기 모집 정원은 8명이다. 연구 대상은 노년생물학, 노년심리학, 노년사회학, 노인병학, 노년사회복지학 등이다.

노년생물학은 노화에 따른 세포 조직, 생리 변화 등 노화 자체를 다루며, 해부학·생물학 연구로 노화를 지연하는 방법을 찾는다. 노년심리학은 지능과 감각, 기능, 성격, 학습 능력 변화 등과 나이와의 관계를 연구하고 노화 과정에서 노인들이 직면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찾는다.

노년사회학은 연령 변화에 따른 주요 사회제도의 역할과 지위를 살피고, 노인병학은 노령화로 생겨나는 병리 과정을 탐구한다. 노년사회복지학은 노년기 경제·심리적 안녕과 인간관계, 가족 등으로 인한 문제들을 사회복지 관점에서 연구한다.

김진영 인하대 정책대학원장은 "우리나라는 2017년 고령사회 진입 이후 빠른 노인인구 증가로 2026년에는 초고령사회를 앞두고 있는 만큼 이제 노인학을 연구하는 것이 당연한 시대 흐름이 되고 있다"며 "한 발 앞선 연구로 노인학 분야 전문가를 키워 내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