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한국당 선거 특권 고집은 오기정치"
상태바
與 "한국당 선거 특권 고집은 오기정치"
위성정당 창당 두고 맹공 퍼부어 "눈속임 행위로 국민 모독" 비난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01.22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창당 추진에 ‘기득권을 이어가기 위한 오기정치’라며 맹공을 퍼부었다.

또 한국당의 총선 공약에 대해선 ‘현 정부의 정책에 무조건 반대하는 과거 회귀적 정책’이라며 강력 비판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이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 창당을 추진하는 데 대해 "민주당은 과감하게 비례대표 15석 안팎을 내려놓고 다수당 특혜도 포기했다"며 "그런데 선거 특권을 끝까지 고집하는 것은 대한민국에 오직 한국당뿐으로 극단적 오기정치"라고 성토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국민 눈을 속이는 위성 정당으로 미래를 지킨다는 주장은 국민 모독"이라며 "위성정당 창당은 옹색한 특권 고집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윤관석(인천남동을)정책위 수석부의장은 한국당의 총선 공약에 대해 "박근혜 정부 시절로 역행하는 시대착오적 몽니"라고 신랄히 비판했다.

윤 부의장은 "한국당이 연일 국민 기대에 어긋나는 공약 오발탄을 내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 정책에 사사건건 반대를 위한 반대를 일삼고 과거 정부 시절로 역주행하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윤 부의장은 한국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폐지 공약, 자사고·외고 폐지정책 원상회복을 골자로 한 교육 공약 등 현 정부 정책에 정면 배치되는 공약들에 대해 ‘반대를 위한 반대’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윤 부의장은 "총선 선택은 어느 정당이 국민의 삶에 보다 실질적인 변화를 가져오는지, 우리 사회가 추구하는 가치가 무엇인지를 제시하느냐에 달려 있다"며 "민주당은 민생·경제를 위한 생산적 정책 마련에 주력할 것"이라며 한국당과의 차별화에 나섰다.

한편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3주택 이상 소유자 등에 대한 종합부동산세 인상 방안에 대해 "충분히 검토 가능한 얘기"라고 밝혔다.

그는 "3주택 이상 소유하거나 투기조정 대상지역에서 2주택 이상 소유하는 것은 국민의 상식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1가구 1주택으로 유도할 수 있는 정책 제도를 시행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