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다 안전한 스쿨존 조성… 道, 485억 원 투입
상태바
보다 안전한 스쿨존 조성… 道, 485억 원 투입
지난해 ‘민식이법’ 통과… 과속단속카메라·방지턱 등 설치 의무화
2022년까지 전 지역 단속장비·신호등 설치… 보행 안전 확보 추진
  • 민부근 기자
  • 승인 2020.01.23
  • 2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올해 교통사고 걱정 없는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조성을 위해 국비 254억 원을 포함, 총 485억 원을 들여 ‘2020년도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은 행정안전부가 지자체를 대상으로 국비를 지원하는 지역교통안전환경 개선사업의 일환이다. 교통안전에 취약한 어린이들을 관련 사고로부터 보호하고자 어린이보호구역 내에 과속단속카메라 등 각종 안전시설을 확충하는 사업이다.

특히 지난해 12월 ‘민식이법(도로교통법 일부개정안 및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 통과로 어린이보호구역 내에 과속단속카메라, 과속방지턱, 신호등 설치가 의무화됨에 따라 행안부는 올해 관련 사업 예산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도는 올해 당초 계획됐던 예산 53억 원보다 198억 원이 늘어난 총 254억 원의 국비를 확보하게 됐다.

도는 국비 254억 원과 시·군비 231억 원을 포함해 총 485억 원의 사업비를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에 투자한다.

이를 통해 어린이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 금지 표시를 강화함은 물론 무인교통단속장비 193개, 신호등 399개를 설치할 계획이다.

도는 도내 시·군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진행 중으로 사업비 배분은 초등학교 수, 단속장비 설치 비율 등을 고려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시·군과 협력해 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 어린이들이 교통사고 걱정 없이 안전하게 통학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며 "2022년까지 도내 모든 어린이보호구역에 무인교통단속장비와 신호등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올해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 외에 국비 지원 사업으로 노인보호구역 개선사업 12억 원,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 76억 원,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사업 6억8천만 원 등 총 94억8천만 원을 투입해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에 나선다.

또 도비 지원사업으로 도내 보행환경 취약구간 90개소에 36억 원을 투입해 횡단보도 투광기, 노란 신호등, 방호울타리 등을 설치해 교통약자 등 도민들의 보행안전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