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차례상]제사상 위치 등 부모사랑상조에서 알려주는 설날 차례상 차리는 법공수 인사와 남-녀 세배하는 법!
상태바
[설 차례상]제사상 위치 등 부모사랑상조에서 알려주는 설날 차례상 차리는 법공수 인사와 남-녀 세배하는 법!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민족 최대의 명절 설날을 맞아 '설 차례 상 차리기, ‘지방 쓰는 법’, ‘차례 지내는 방법’, 세배하는 법 등의 검색어가 각종 포털 검색어 상위에 올라있다.

첫번째, 공수 인사

공수 인사란 두 손을 포개고 인사하는 자세를 말한다.

?남자는 왼손이 오른손 위에, 여자는 오른손이 왼손위에 올라가게 포갠 상태로 배꼽 위에 손을 얹고 허리를 숙여 인사한다.

[여자 세배하는 법]

1. 오른손을 왼손 위로 올라가게 포개준다.

2. 손과 팔꿈치가 수평이 되도록 손등을 어깨높이로 들고 이마를 대고 천천히 앉는다.

3. 왼쪽 무릎을 꿇은 다음, 오른쪽 무릎이 끓으면서 천천히 앉는다.

4. 이 때 발은 손과 반대로 왼쪽 발이 오른쪽 발의 위에 올라가야 한다.

5. 허리를 구부려 절한다.

6. 절이 끝난 다음 가볍게 묵례한다.

[남자 세배하는 법]

1. 여자와 반대로 왼손이 오른손위로 올라오게 손을 포갠다.

2. 포갠 양손을 눈높이까지 올리고 고개를 숙인다.

3. 허리를 굽히면서 양손을 뻗어 바닥을 짚어준다.

4. 왼쪽 무릎 먼저, 오른쪽 무릎을 꿇은 다음 천천히 엎드린다.

5. 이때도 여자와 반대로 오른발이 위로 올라가 있어야 한다.

6. 3초 정도 절을 하고 일어나서 가벼운 묵례를 한다.

 

[설 차례상]부모사랑상조에서 알려주는 명절 차례상 차리는 법

해마다 명절 때면 차례상 준비에 고민이 늘어나는 주부가 증가하고 있다. 과거와는 다르게 전통 예법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기 때문에 제사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은 매해 한번씩 마주하는 추석 차례상이지만 차리는 법은 매번 헷갈리고 어렵게만 느껴진다.

부모사랑상조와 함께 조상에게 예를 다하는 제사상 차림의 정보를 살펴보면 더욱 재미있고 알기 쉽게 배울 수가 있다

먼저 제사상은 북쪽을 향하게 놓아야 하며, 제사를 주관하는 제주(祭主)가 남쪽, 제주가 바라볼 때 오른쪽인 동쪽이고 왼쪽은 서쪽이 돼야 한다.

기본적으로 제사상 차림에는 음식 중 가장 중요한 밥, 국과 같은 주식(主食)을 신위 쪽에서부터 가까운 1열에 차리며 반서갱동(飯西羹東)에 따라 밥과 술은 서쪽, 국은 동쪽, 수저와 그릇은 가운데 놓는다.

2열에는 구이를 놓으며 어동육서(魚東肉西)로 생선은 두동미서(頭東尾西)를 지켜 머리를 동쪽으로 해서 오른쪽에 차리고 육류는 서쪽에 차린다.

3열에는 육탕(고기), 소탕(두부), 어탕(생선) 등 탕을 배치한다.

4열에는 좌포우혜(左脯右醯)를 기억하여 서쪽에는 포를 동쪽에는 식혜를 놓으며, 물김치나 숙채(삼색나물)를 놓은 뒤 간장을 가운데다가 둔다.

과일은 마지막 5열에 차리는 것이다. 과일 차림과 관련하여서 살펴보면 우리가 평소 알지 못하는 사실을 알 수가 있다.

과일은 씨의 수대로 차리는 것이 기본인데, 대추는 씨가 하나라 임금을 뜻하니 처음에 놓고 밤은 한 송이에 3개가 들어있어 3정승을 뜻하니 2번째에 놓고, 배, 사과는 씨가 6개라 육조 판서(判書)를 뜻하니 3, 4번째에 놓는다. 감은 씨가 8개라 팔도관찰사를 뜻하니 5번째 놓으라는 것이다.

누구나 알지만 잘 놓치게 되는 사과는 동쪽, 배는 서쪽에 두는 홍동백서(紅東白西)에도 주의해야 한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