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국내 공항 이용 1억5천700만 명…인천·제주·김포 순 많아
상태바
작년 국내 공항 이용 1억5천700만 명…인천·제주·김포 순 많아
  • 연합
  • 승인 2020.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한 해 국내 15개 공항 이용객이 1억6천만 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0년 만에 2배 이상 수준으로 늘어났다.

 가장 붐비는 시간대는 오후 4∼5시대인 것으로 분석됐다.

 25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작년 한 해 전국 15개 공항 이용객 수는 전년보다 715만6천133명 늘어난 1억5천767만3천444명으로 집계됐다.

 공항 이용객 수가 마지막으로 감소한 것은 금융위기 여파로 경기가 좋지 않았던 2008년(-118만4천736명)이었다. 이후 작년까지 11년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이에 따라 작년 총이용객 수는 10년 전인 2009년(7천25만3천121명)보다 2배 이상 수준으로 늘어났다.

 이용객이 가장 많은 공항은 대한민국의 관문인 인천국제공항이었다. 작년 한 해 7천116만9천722명이 이용해 전체 이용객의 절반가량을 부담했다.

 두 번째로 이용객이 많은 공항은 제주국제공항이었다. 작년 이용객은 전년보다 186만1천89명 늘어난 3천131만6천394명을 기록했다.

 제주공항 이용객은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THAAD·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금한령’에 따라 2017∼2018년 전년 대비 감소했지만, 작년 모처럼 증가했다.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라 일본 대신 제주를 찾는 관광객 수가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포국제공항(2천544만8천416명), 김해국제공항(1천693만1천23명) 등은 두 공항 뒤를 따랐다.

 2018년 전년 대비 감소했던 김포공항 이용객 수는 작년 증가(84만5천828명)로 전환한 반면, 증가했던 김해공항 이용객 수는 작년 감소(-13만3천590명)했다.

 한편 작년 주요 공항의 하루평균 이용객 수를 시간대로 분석한 결과, 인천공항이 가장 붐비는 시간은 오후 4시∼4시59분으로 분석됐다. 매일 1만2천345명이 이 시간대에 비행기에 탑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후 5시∼5시59분(1만2천108명)과 오후 7시∼7시59분(1만2천317명)도 이용객 수가 적지 않았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