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뱃돈…축의금…‘신사임당’ 손길
상태바
세뱃돈…축의금…‘신사임당’ 손길
시중에 풀린 5만 원권 105조원
  • 연합
  • 승인 2020.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명절을 앞두고 시중에 풀린 5만원권 지폐 잔액이 105조 원 넘게 불어났다.

 2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5만 원권 지폐의 발행 잔액은 역대 최대인 105조3천944억 원으로 한 달 전보다 2조457억 원 늘었다.

 화폐 발행 잔액이란 한은이 시중에 공급한 화폐에서 한은 금고로 다시 돌아온 돈을 뺀 것으로, 시중에 남아 유통되는 금액을 말한다. 지폐 수요가 늘어나면 한은으로 되돌아가는 돈은 줄어 발행잔액이 커지게 된다.

 만원권을 여러 장 갖고 다녀야 하는 불편을 없애고, 수표 발행 부담을 줄이기 위해 2009년 6월 유통되기 시작한 5만원권은 10여년 만인 지난 8월 발행잔액 100조원을 돌파했다.

 이후 지난해 9월부터 11월까지 잔액이 102조∼103조 원에서 머무르다 12월들어 105조 원대로 뛰었다.

 세뱃돈이나 용돈을 줄 때 5만원짜리 지폐가 많이 쓰이는 만큼 설 연휴를 앞두고 5만 원권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5만원 권 발행 잔액은 설, 추석 명절을 한 달여 앞두고 급증하곤 한다.

 용돈을 주거나 축의·부의를 할 때 5만원 권을 선호하는 현상이 나타나며 전체 지폐에서 5만원 권이 차지하는 비중도 늘었다.

 잔액 기준으로 보면 시중에 유통되는 지폐 가운데 5만원 권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말 85.6%에 달했다. 1년 전(83.9%)보다 1.7%포인트 늘었고 10년 전인 2009년 말(28.0%)보다는 57.6%포인트 급증했다.

 장수 기준으로는 5만 원권이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 말 38.4%였다. 2018년 말(35.8%)보다 2.6%포인트, 2009년 말(5.0%)과 비교해서는 33.4%포인트 늘었다.

 지난해 신한은행이 직장인 1천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직장동료 축의금으로 5만 원을 준다는 비율이 59.1%로 가장 많았다./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