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실종자 가족 ‘막막한 설’…이틀째 수색 전면 중단
상태바
네팔 실종자 가족 ‘막막한 설’…이틀째 수색 전면 중단
엄홍길·네팔군, 가족에 직접 상황 설명
  • 연합
  • 승인 2020.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팔 안나푸르나에서 트레킹 도중 눈사태를 만나 실종된 한국인 4명의 가족이 현지에서 막막하고 안타까운 설을 맞았다.

 현지 수색이 이렇다 할 진전을 보이지 못한 가운데 지난 24일(현지시간)부터는 모든 수색이 아예 이뤄지지 않는 상태이기 때문이다.

 실종자 가족은 지난 19일 외교부 신속대응팀 선발대와 함께 안나푸르나 인근 포카라에 도착한 6명과 21일에 온 3명 등 9명이 현지에 머물고 있다.

 이들은 포카라에 도착하자마자 바로 다음 날 헬리콥터를 타고 사고 현장을 둘러봤다.

 사고 현장에 두껍게 쌓인 얼음과 눈을 살펴보며 이들은 침통한 표정으로 할 말을 잊은 채 안타까워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은 취재진 등 외부와의 접촉을 원하지 않은 채 대부분 각자 숙소에서 두문불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와중에 사고 현장에서 날아든 소식들은 이들의 마음을 더욱더 무겁게 하고 있다.

 현장을 수색하던 네팔 민관군을 비롯해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이끄는 KT드론수색팀은 기상 상황 악화 등으로 인해 지난 23일 오후 2시 30분부터 수색작업을 완전히 중단한 상태다.

 엄 대장은 곧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며 다른 KT 수색팀은 포카라에 남아 추후 수색작업에 대비해 장비를 정비하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실종자 가족은 수색 재개를 바라는 의사를 신속대응팀 등에 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신속대응팀과 주네팔대사관 등 외교 당국은 지난 23일에는 엄 대장이 직접 가족에게 현장 상황을 설명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24일에는 수색을 마치고 내려온 군 당국 관계자가 가족을 대상으로 현지 사정을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가족은 당국의 수색 잠정 중단 결정에 안타까움과 서운함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한국 외교당국은 현지 군경, 중앙·주 정부 측에 수색이 계속돼야 한다는 입장을 강하게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