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TP ‘창작자 점프업’ 호평 특허 등 문화상품 권리화 지원
상태바
인천TP ‘창작자 점프업’ 호평 특허 등 문화상품 권리화 지원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1.28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 인천콘텐츠코리아랩이 운영하는 ‘창작자 점프업’ 지원사업이 호평을 받고 있다.

27일 인천TP에 따르면 창작자 점프업은 새내기 창작자의 문화 콘텐츠 관련 상품에 대한 지식재산권 보호 및 사업화를 돕는 사업이다.

인천콘텐츠코리아랩은 수료생 가운데 반짝이는 아이디어와 콘텐츠를 갖고 있는 창작자를 대상으로 지식재산권(IP) 등 문화상품 권리화를 지원한다. 특히 특허, 디자인, 상표권 등 국내외 권리화를 위한 IP 창출 비용을 최대 100만 원까지 지원하고 IP 창출, 보호, 활용을 위한 전문가 컨설팅 등도 돕는다.

지난해는 상표권(14건), 특허권(3건), 디자인권(3건) 등 모두 20건의 문화상품이 권리를 찾을 수 있도록 비용 일부를 지원했다. 지난해 반려견용 휴대용 물통을 디자인한 A씨는 인천콘텐츠코리아랩의 IP 지원을 받아 디자인 출원을 마쳤고, 크라우드펀딩에 성공해 제품 출시 등 사업화에 속도가 붙었다.

인천콘텐츠코리아랩 관계자는 "비용과 절차 등의 문제로 IP 등록에 어려움을 겪었던 창작자들에게서 호응을 얻고 있다"며 "문화상품의 권리를 찾아 사업화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콘텐츠코리아랩의 창작 프로그램 수료자를 대상으로 하는 문화상품 권리화 지원은 홈페이지(www.inckl.or.kr)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인천콘텐츠코리아랩(☎032-876-6425)으로 문의하면 안내된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