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학생 전수조사’ 방침에 교육지원청 36% ‘묵묵부답’
상태바
도교육청 ‘학생 전수조사’ 방침에 교육지원청 36% ‘묵묵부답’
中 방문 여부 파악 코로나 확산방지 목적… 29일까지 보고 지시 불구
25곳 중 9곳 회신 없어… 조사방법도 제각각 우왕좌왕 행정 ‘도마에’
  • 전승표 기자
  • 승인 2020.01.30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기도교육청 전경.
사진=경기도교육청 전경.

경기도교육청이 학생들의 정확한 현황 파악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고자 실시한 전수조사<본보 1월 29일자 18면 보도>가 일선 현장의 우왕좌왕 태도로 인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29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6시까지 도내 2천392개 학교를 통해 학생과 교직원 및 동거 가족의 중국 후베이(湖北)성 방문 확인을 위한 전수조사를 실시해 관할 교육지원청으로 보고하도록 했다.

또 일선 교육지원청은 취합된 현황을 29일 정오까지 도교육청에 보고하고, 후베이성 방문자가 확인될 경우 등교를 중지하도록 했다.

그러나 이날 정오까지 전수조사 자료가 도교육청에 보고된 곳은 25개 교육지원청 중 동두천양주교육지원청 1곳에 불과했고, 도교육청이 불가피하게 연장한 최종 보고 시한인 이날 오후 6시까지도 9개 교육지원청은 끝내 어떠한 보고도 이뤄지지 않았다.

이는 각 학교들이 전수조사를 제때 진행하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수원 A중학교는 학부모에게 학생 및 가족이 최근 후베이성을 다녀왔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연락을 당초 계획된 28일이 아닌 이날 오전 8시에야 문자를 통해 ‘해당될 경우 회신을 달라’고 안내했다.

수원 B중학교와 수원 C유치원 역시 각각 이날 오전 8시 40분과 오전 7시 30분이 돼서야 문자 연락이 이뤄졌다.

교육지원청 보고 시한을 20여 분 남겨 둔 28일 오후 5시 36분에서야 ‘5시 50분까지 후베이성 방문 여부를 회신해 달라’고 안내한 학교도 있었다.

도교육청은 27일 해당 내용이 담긴 공문을 일선 학교로 발송했지만, 일부 학교들은 28일까지도 공문을 받지 못했다는 반응도 보였다.

이 같은 일이 발생한 이유는 현재 대부분 학교들이 방학 중이다 보니 제때 공문을 확인하지 않았거나 전수조사 방법 결정이 늦어진 경우 또는 일부 인력만 출근하면서 신속한 대응이 어려웠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특히 학교별로 직접 일일이 전화 연락을 돌리거나 문자 또는 E알리미 안내 등을 통해 전수조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후베이성을 방문했던 사람만 회신을 달라’ 또는 ‘후베이성 방문 유무를 알려 달라’ 등 서로 다른 방법으로 조사를 실시해 그 결과에 신뢰성이 떨어진다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워낙 사안이 급박하게 진행되다 보니 세세한 부분까지 통제하지 못했던 점은 인정한다"며 "다만, 이번 주중 개학이 이뤄지는 학교에서는 해당자가 없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전수조사 결과가 취합되지 않은 지역에 대해서도 최대한 빨리 조사를 마친 뒤 해당자가 확인될 경우에는 즉각 등교 중지 조치하고, 모든 전수조사가 완료된 이후에도 혹시 모를 사태에 대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