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11연승 막고 6연승 달린 대한항공
상태바
우리카드 11연승 막고 6연승 달린 대한항공
  • 연합
  • 승인 2020.02.10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프로배구 대한항공의 비예나가 9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의 V리그 경기에서 펠리페의 블로킹을 피해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외국인 주포 대결에서 앞선 비예나는 양 팀 최다 33득점을 올리며 팀의 6연승을 이끌었다. /연합뉴스
남자프로배구 2위 대한항공이 10연승을 달리던 선두 우리카드의 덜미를 잡았다. 대한항공은 9일 서울시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19-2020 V리그 남자부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33-31 21-25 25-19 25-19)로 승리했다. 6연승을 내달린 대한항공은 승점 56(20승8패)으로 한 경기를 덜 치른 우리카드(승점 56, 20승7패)와의 승점 차를 없앴고, 우리카드는 세트 득실률에서 앞서 1위를 지켰다.

대한항공은 1세트 듀스 혈전에서 승리해 기선을 잡았다. 비예나의 1세트 18득점도 빛났다. 그러자 우리카드는 2세트에서 비예나 견제에 성공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를 맞아 11-13으로 끌려가던 대한항공은 곽승석의 퀵 오픈 득점, 비예나의 서브 득점으로 기어이 동점을 만들었다. 대한항공은 14-14에서 정지석과 진성태가 펠리페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해 16-14로 달아났다. 16-15에서는 비예나의 오픈 공격과 김규민의 블로킹에 이은 상대 범실, 한선수의 빈 공간을 노린 득점으로 5점을 뽑아 승기를 굳혔다. 이어 대한항공은 4세트마저 잡아채 승점 3을 얻었다.

이날 대한항공의 팀 공격성공률은 54.62%로 우리카드(42.14%)에 10%p 이상 앞섰다. 비예나가 양팀 최다 33득점을 올렸고 정지석(20득점), 김규민(12득점), 곽승석(10득점)도 두 자릿수 득점을 했다. 우리카드에선 펠리페(27득점)와 황경민(12득점)이 분전했지만 정확성과 노련미에서 밀렸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