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5대 절대 주정차 금지구역 주민신고제’ 시행 신고 건수 크게 증가
상태바
양주시, ‘5대 절대 주정차 금지구역 주민신고제’ 시행 신고 건수 크게 증가
  • 전정훈 기자
  • 승인 2020.02.12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가 ‘5대 절대 주정차 금지구역 주민신고제’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주민 신고 건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11일 시에 따르면 주민 신고 건수는 2017년 684건에서 2018년 1천128건, 2019년 3천58건으로 2년간 44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5대 절대 주정차 금지구역은 ▶소화전 주변 5m 이내 ▶버스정류장 10m 이내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횡단보도 10m 이내 ▶보도(인도) 등 주정차 금지 표지판이나 노면 표시가 있는 구역이다.

주정차 금지구역 주민신고제는 금지구역 내 불법 주정차 차량을 적발일로부터 3일 이내에 동일한 위치에서 1분 이상 간격으로 촬영한 사진을 첨부해 신고하면 현장 확인 없이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안전과 교통질서 확립을 위해 5대 주정차 금지구역에 대한 적극적인 단속을 추진할 것"이라며 "고질적인 안전불감증 관행이 근절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지속적인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양주=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